제석천왕이 가지지 못한 3가지 보물(三般物)   No.006

 유재(有在) 부재(不在)   No.029

일체유심조(一切唯心造)   No.030

풍류를 읊으시면서 도반을 찾아가시다.   No.033

사불범정(邪不犯正)   No.034

만공 한암스님 서신문답   No.046

삼세심도불가득   No.047

국창 임방울의 제일구(第一句)   No.058

조계일적수(曹溪一適水)   No.105

강사(講師)의 게송   No.153

떡장수 노파의 깨침   No.164

제일구(第一句)   No.165

유견유지(有見有地)   No.171

능엄경 사약장(四若章)   No.172

이뭣고?   No.179

예배하는 법   No.190

청매조사 십무익송   No.194

임제보화스님 법거량   No.203

제자의 스승 제도   No.210

양변(兩邊)   No.274

법을 설한다고 하는 것은   No.280

내게 있는 보물   No.281

육대 선지식에 한몫 인가를 받다 “달다”   No.284

혜봉스님과의 법거량   No.300

만나기 어렵다   No.312

대승계(大乘戒)  No.329

무주상(無住相)   No.338

여여~ 여여로~ 상사뒤여…  No.339

말산요연 비구니   No.384

일체가 각()   No.428

부중선사도덕 불위아설파(不重先師道德不爲我說破)   No.458

태고보우 국사의 참선명(參禪銘)   No.475

어묵동정(語默動靜)을 여의고 일러라   No.493

고봉스님의 술   No.504

부처님의 삼불능(三不能)   No.507

마설(魔說)   No.552

김성근 대감 이야기   No.554

홍도비구 이야기   No.566

반기이파(飯器已破)   No.583

전강대종사 오도 기연   No.586

술잔 법문   No.597

초당파 법문   No.598

체중현(體中玄)   No.600

척사현정방(斥邪顯正棒)   No.601

※ 현중현(玄中玄) 법문 –송담스님-  No.601

전강대종사 개당설법(開堂說法)   No.604

가짜 선지식   No.608

참부처는 어디에…  No.617

부모미생전에 입은 옷   No.620

성인이 미워하는 것   No.625

조달의 지옥고   No.627

불설(佛說)과 마설(魔說)   No.639

이렇게 해도, 이렇게 하지 않아도   No.695

불법(佛法)과 세법(世法)이 둘이 아닌 도리   No.711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전강대종사 > <법문한마당> 바로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법문 한마당> 목록  (0) 2016.08.03

<법문일화>

▶박문수 장원시                               No.용104

▶진각국사 좌우명                            N0.용164, 609   

▶화두 수여식 법문 (이뭣고?)             No.용306   

▶장졸수재 오도송                            No.용366                            

▶생야시 사야시(조실스님 게송)             No.용376          

▶청매조사 십무익송(十無益頌)            No.용413          

▶역행보살, 조달                              No.용460                               

▶별을 보고 깨달았다!                       No.용462

▶어떤 것이 부처입니까?                    No.용465

▶오비이락(烏飛梨落)                        No.용553

신토불이(身土不二)                        No.용557

▶가섭과 아난                                  No.용573

▶대정진인 -최상승론-                      No.용616

▶반야심경 해설                               No.용651

▶나옹스님 발원문                            No.용686 

▶사대(四大) 법문                             No.복79

▶관음보살의 화현                            No.세18

▶화두 들기가 어려운 것이 아니라...    일화 한마당 1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송담선사 > <법문일화> 바로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법문 일화> 목록  (0) 2016.08.03

용화사 751. 부처님오신날(12)

천상천하무여불(天上天下無如佛) 하늘 위 하늘 아래 부처님 같은 분이 없고

시방세계역무비(十方世界亦無比) 시방세계에 또한 견줄 바가 없더라

세간소유아진견(世間所有我盡見) 세간에 있는 모든 것을 다 보았지만

일체무유여불자(一切無有如佛者) 부처님 같은 분은 없더라.

*석가모니 부처님이 보살이었을 때 저사불을 친견하고 환희하여 7일간 한발로 서서 찬탄한 게송대지도론

 

삼계유일심(三界唯一心) 삼계는 오직 한마음뿐

심외무별법(心外無別法) 마음 밖에는 다른 법 없으며

심불급중생(心佛及衆生) 마음과 부처와 중생

시삼무차별(是三無差別) 이 세가지는 차별이 없느니라.

*3,460화엄경

 

용화사 752. 하안거 결제(12)

사자굴중무이수(獅子窟中無異獸) 사자굴 속에는 다른 짐승이 없고

상왕행처절호종(象王行處絶狐蹤) 코끼리 왕이 행하는 곳에 여우의 발자취가 끊어짐이라

갱파일지무공적(更把一枝無孔笛) 다시 한 가지 구멍없는 젓대를 잡고

등한취출만년환(等閑吹出萬年歡) 멋지게 영원히 행복한 (깨달음의) 곡조를 불어낼지어다.

*1,2구 낙보원안(樂普元安) <전등록> / 3,4구 천의업해요청(天衣業海了) 선사 <增集續傳燈錄>

 

만국도성여의질(萬國都城如蟻垤) 만국의 도성들은 개미집이요

천가호걸약혜계(千家豪傑若醯鷄) 수많은 호걸들은 하루살이 같구나

일창명월청허침(一窓明月淸虛枕) 창가의 밝은 달빛 베개머리 시원하고

무한송풍운부제(無限松風韻不齊) 끝없는 솔바람 소리 고르지 않구나.

*서산대사 登香爐峯

 

용화사 753. 하안거 해제(12)

호향차시명자기(好向此時明自己) 조히 이때를 향해서 참나를 밝힐지니라

백년광영전두비(百年光影轉頭非) 백년의 세월도 순식간에 글러지느니

사생사대의수각(死生事大宜須覺) 생사의 일이 크니 마땅히 모름지기 각성을 할지어다

지옥시장기등한(地獄時長豈等閑) 지옥에 떨어지면 무량겁동안 고를 받을텐데 어찌 등한히 할까보냐.

*1,2구 <선가귀감> / 3,4구 천동굉지 <치문경훈>

 

수행막대빈모반(修行莫待鬢毛斑) 도를 닦음에 귀밑에 머리터럭 희기를 기다리지 말라

호리신분개소년(蒿裡新墳皆少年) 쑥대 속에 새 무덤이 다 소년무덤이니라

금생약불종사어(今生若不從斯語) 금생에 이 말을 듣지 않을 것 같으면

후세당연한만단(後世當然恨萬端) 후세에 한탄이 만단이나 되리라.

 

용화사 754. 10월 일요법회(화두불명십선계 수여식) (2012)

약인정좌일수유(若人靜坐一須臾) 만약 사람이 잠깐 동안 참선을 하면

승조항사칠보탑(勝造恒沙七寶塔) 항하사 모래 수만큼의 칠보탑을 조성해 모신 것보다 수승하니라

보탑필경쇄위진(寶塔畢竟碎爲塵) 칠보탑은 필경에 파괴되어 티끌이 되거니와

일념정진성정각(一念精進成正覺) 잠깐 동안 정진한 인연공덕은 언젠가는 견성성불하게 되기 때문이니라.

*<廣淸凉傳> 문수보살이 무착선사에게 준 게송 / 원문 壞微塵, 一念淨心

 

탐착몽중일립미(貪着夢中一粒米) 꿈속에서 한톨의 쌀을 탐착하다가

실각금대만겁량(失却金臺萬劫糧) 부처님 세계의 만겁의 양식을 놓쳐버리는구나

무상찰나실난측(無常刹那實難測) 무상한 찰나는 실로 헤아리기 어렵나니

호불맹성급회두(胡不猛省急回頭) 어찌 맹렬히 반성해서 그 마음을 돌이키지 않느냐.

*납자십게(衲子十偈) ‘回頭

 

용화사 755. 동안거 결제(12)

당당대도혁분명(堂堂大道赫分明) 당당한 대도가 밝고 밝아서 분명한데

인인본구개원성(人人本具箇圓成) 사람마다 본래부터 낱낱이 원만 구족해 있구나

지시연유일념차(只是緣由一念差) 다못 이 한생각 어긋난 원인으로

영겁현출만반형(永劫現出萬般形) 영겁동안 만가지 모습을 나타내고 있구나.

*원문 堂堂大道 赫赫分明 人人本具 箇箇圓成 因差一念 現出萬般形 : <금강경오가해> 大乘正宗分 야부송

 

용화사 756

 

용화사 757. 동안거 해제(13)

백년지시잠시간(百年只是暫時間) 인생 백년이 잠깐 동안에 불과하니

막파광음당등한(莫把光陰當等閒) 시간을 등한이 보내지 말라

약요불경염노안(若要不經閻老案) 만약 염라왕 앞에서 심판받지 않으려 할진댄

직수참투조사관(直須參透祖師關) 곧바로 참선해서 조사관을 뚫을지니라.

*나옹스님 警世’ / 8구 게송 중에서 1,2,7,8

 

일종위배본심왕(一從違背本心王) 한번 본심왕[본래 진여불성]을 어기고 나온 후로

기입삼도역사생(幾入三途歷四生) 몇 번이나 삼악도와 사생[태란습화]을 지나왔던가

금일척제번뇌염(今日滌除煩惱染) 오늘 한 생각 돌이켜 번뇌에 물듦을 깨끗이 씻어버리면

수연의구자환향(隨緣依舊自還鄕) 인연을 따라 본래 생사없는 자성의 고향에 돌아가게 된다.

*<석문의범> 관욕(灌浴) 입실게(入室偈)

 

용화사 758. 법보재(13)

올올불수선(兀兀不修善) 올올하야 선도 닦지 아니하고

등등부조악(騰騰不造惡) 등등하야 악도 짓지 아니한다

적적단견문(寂寂斷見聞) 적적하야 보고 듣는 것이 다 끊어졌고

탕탕심무착(蕩蕩心無着) 탕탕하야 마음이 착()함이 없다.

*육조 혜능대사 임종게올올 : 태산처럼 우뚝한 모양 등등 : 태산처럼 부동(不動)한 모습 탕탕 : 넓고 넓은 모양

 

생야시(生也是) 사는 것도 이것이요

사야시(死也是) 죽는 것도 이것이다

두두비로(頭頭毘盧) 낱낱이 법신이요

물물화장(物物華藏) 물물이 화장세계로다.

 

야야포불면(夜夜抱佛眠) 밤마다 부처님을 안고 자고

조조환공기(朝朝還共起) 아침마다 부처님과 함께 일어난다

욕식불거처(欲識佛去處) 만약 부처 간 곳을 알고자 할진댄

지자어성시(只這語聲是) 다못 이 말소리가 이놈이니라.

*부대사(傅大士) / 원문 夜夜抱佛眠 朝朝還共起 起坐鎭相隨 語默同居止 纖毫不相離 如身影相似 欲識佛去處 只這語聲是(송담선사께서이 게송에 대해 점검하시기를 欲識佛去處 只這語聲是, 의심이 막 퍼 일어나게 해야 되는데 이건 도저히 안된다고 하시면서 祖師曾漏泄 不識也不識이라고 이르셨다.)

조사증누설 불식야불식(祖師曾漏泄 不識也不識 조사가 일찍이 누설했는데, 아지 못하겠구나 아지 못하겠구나!)

 

용화사 759. 부처님오신날(13)

천상천하무여불(天上天下無如佛) 하늘 위 하늘 아래 부처님 같은 분이 없고

시방세계역무비(十方世界亦無比) 시방세계에 또한 견줄 바가 없더라

세간소유아진견(世間所有我盡見) 세간에 있는 모든 것을 다 보았지만

일체무유여불자(一切無有如佛者) 부처님 같은 분은 없더라.

*석가모니 부처님이 보살이었을 때 저사불을 친견하고 환희하여 7일간 한발로 서서 찬탄한 게송대지도론

 

약이색견아(若以色見我) 만약 색상으로 나를 보려고 하거나

이음성구아(以音聲求我) 음성으로 나를 구하려 하면

시인행사도(是人行邪道) 이 사람은 사도를 행하는 것이요

불능견여래(不能見如來) 능히 여래를 보지 못하리라.

*<금강경> 사구게 法身非相分

 

작래무영수(斫來無影樹) 그림자 없는 나무를 베어다가

초진수중구(燋盡水中漚) 물 가운데 버큼[거품]을 다 없앨지니라

가소기우자(可笑騎牛者) 가히 우습다, 소를 탄 자여

기우갱멱우(騎牛更覓牛) 소를 타고서 소를 찾고 있구나.

*서산대사 法藏大師

 

용화사 760. 하안거 결제(13)

수행막대빈모반(修行莫待鬢毛斑) 도를 닦음에 귀밑에 머리터럭 희기를 기다리지 말라

호리신분진소년(蒿裡新墳盡少年) 쑥대 속에 새 무덤이 다 소년무덤이니라

일실인신기시환(一失人身幾時還) 사람 몸뚱이 한 번 잃어버리면 언제 다시 받을 것이냐

지옥시장기등한(地獄時長豈等閑) 지옥에 떨어지면 무량겁동안 고를 받을텐데 어찌 등한히 지내겠는가.

*천동굉지 <치문경훈> / 용화사 83 참조

 

진로형탈사비상(塵勞逈脫事非常) 생사해탈이 보통일이 아니니

긴파승두주일장(緊把繩頭做一場) 긴히 승두[화두]를 잡고 한바탕 공부를 해야 할 것이다

불시일번한철골(不是一飜寒徹骨) 추위가 한번 뼈에 사무치지 않을 것 같으면

쟁득매화박비향(爭得梅花撲鼻香) 어찌 매화꽃 향기가 코를 침을 얻으리오.

*황벽희운

 

용화사 761. 하안거 해제(13)

거심진속윤회업(擧心盡屬輪廻業) 마음을 일으킨 것은 다 윤회업에 속하고

동념무비생사근(動念無非生死根) 생각을 움직이면 생사의 근원이 아닌 것이 없다

요여태허무향배(要與太虛無向背) 저 태허와 더불어 향배가 없고자 할진댄

상탄일개철혼륜(常呑一箇鐵渾侖) 항상 한덩어리 쇳덩어리를 삼킨 것 같이 해야 한다.

*중봉명본 <天目中峰和廣錄> 30警世卄二首중에서

 

호향차시명자기(好向此時明自己) 정말 이때를 향해서 자기를 밝혀라

백년광영전두비(百年光影轉頭非) 백년이라는 세월이 금방 일초일초 지나가게 되는 것이다

금생약불종사어(今生若不從斯語) 금생에 이렇게 간절히 여러분께 말씀드리는 이 말을 마음속 깊이 새기고

단속을 하지 아니하면

후생당연한만단(後生當然恨萬端) 후생에 한이 만단이나 될 것이다.

*1,2구 <선가귀감> / 3,4구 <자경문>

 

 

 

용화사 762. 10월 일요법회(화두불명십선계 수여식) (13)

만물영고자유시(萬物榮枯自有時) 만물이 무성했다가 시드는 것이 다 스스로 때가 있으니

난향춘일국개지(蘭香春日菊開遲) 난초는 봄날에 향기롭고 국화는 늦게 피는구나

세간궁달개여차(世間窮達皆如此) 세간의 흥망성쇠도 다 이와 같아서

선후수수일양사(先後雖殊一樣思) 선후는 비록 다르지만 다 마찬가지로구나.

*부휴선수 秋菊春蘭各有時

 

욕멱아시부득시(欲覓我是不得時) 나를 찾고자 하되 얻지를 못해야(내 옳은 것 찾아봐도 없을 때라야)

변득사해대안연(便得四海大晏然) 문득 사해가 모두 편안하게 되리라.

유견자비상회사(唯見自非常悔謝) 오로지 내 잘못만 보고 항상 참회하고 감사하면

도장훼욕은난수(刀杖毁辱恩難酬) 칼로 베고 몽둥이로 때리는 욕됨도 갚기 힘든 은혜이니라.

*납자십게(衲子十偈) ‘自省

 

물어중로사공왕(勿於中路事空王) 중도에서 공왕을 섬기지 말고(무기공에 떨어져 있지 말고)

책장수심달본향(策杖須尋達本鄕) 채찍을 가해서 모름지기 본고향을 찾을지니라

약야인순허상일(若也因循虛喪日) 만약 그럭저럭 헛되이 세월을 보내면

갱지하물답명왕(更持何物答冥王) 무엇을 가지고 명왕에게 답할 것인가.

*부휴선수 贈一禪伯

 

 

용화사 763. 동안거 결제(13)

법계진시비로사(法界盡是毘盧師) 모든 법이 다 비로자나불의 스승이시니

수도현우귀여천(誰道賢愚貴與賤) 누가 어질고 누가 어리석고 귀하고 천하다 할 것인가

애경노유개여불(愛敬老幼皆如佛) 노소를 막론하고 사랑하고 공경하기를 부처님과 같이 한다면

상상엄식적광전(常常嚴飾寂光殿) 항상 부처님이 계신 적광전을 장엄하는 것이 되느니라.

*납자십게(衲子十偈) ‘下心

 

삼계진로여해활(三界塵勞如海闊) 삼계화택의 생사진로가 저 바다처럼 넓고 넓은데

무고무금요괄괄(無古無今鬧聒聒) 옛도 없고 지금도 없이 시끄럽고 시끄럽구나

진향자가심념생(盡向自家心念生) 모두 다 자기의 마음생각으로부터 벌어진 것이니

일념불생도해탈(一念不生都解脫) 한 생각 나지 않으면 모두 해탈이 되는 것이니라.

*중봉명본 경책가(警策歌)

 

용화사 764. 조실스님 39주기 추모재(13.12.02)

 

용화사 765. 동안거 해제(14)

약이색견아(若以色見我) 만약 색상으로 나를 보려고 하거나

이음성구아(以音聲求我) 음성으로 나를 구하려 하면

시인행사도(是人行邪道) 이 사람은 사도를 행하는 것이요

불능견여래(不能見如來) 능히 여래를 보지 못하리라.

*<금강경> 사구게 法身非相分

 

용화사 766. 법보재(14)

탐착몽중일립미(貪着夢中一粒米) 꿈속에서 한톨의 쌀을 탐착하다가

실각금대만겁량(失却金臺萬劫糧) 부처님 세계의 만겁의 양식을 놓쳐버리는구나

무상찰나실난측(無常刹那實難測) 무상한 찰나는 실로 헤아리기 어렵나니

호불맹성급회두(胡不猛省急回頭) 어찌 맹렬히 반성해서 그 마음을 돌이키지 않느냐.

*납자십게(衲子十偈) ‘回頭

 

백년지시잠시간(百年只是暫時間) 인생 백년이 잠깐 동안에 불과하니

막파광음당등한(莫把光陰當等閒) 시간을 등한이 보내지 말라

약요불경염노안(若要不經閻老案) 만약 염라왕 앞에서 심판받지 않으려 할진댄

직수참투조사관(直須參透祖師關) 곧바로 참선해서 조사관을 뚫을지니라.

*나옹스님 警世’ / 8구 게송 중에서 1,2,7,8

 

용화사 767. 부처님오신날(14)

천상천하무여불(天上天下無如佛) 하늘 위 하늘 아래 부처님 같은 분이 없고

시방세계역무비(十方世界亦無比) 시방세계에 또한 견줄 바가 없더라

세간소유아진견(世間所有我盡見) 세간에 있는 모든 것을 다 보았지만

일체무유여불자(一切無有如佛者) 부처님 같은 분은 없더라.

*석가모니 부처님이 보살이었을 때 저사불을 친견하고 환희하여 7일간 한발로 서서 찬탄한 게송대지도론

 

용화사 768. 하안거 결제(14)

화불능소수불닉(火不能燒水不溺) 아무리 뜨거운 불로 태워도 태울 수 없고 깊은 물에도 젖지 아니하며

풍불능표도불벽(風不能飄刀不劈) 바람이 아무리 불어도 나부끼지 아니하고 칼로 쳐도 부술 수 없음이라

연사도라경사철(軟似兜羅硬似鐵) 부드럽기는 도라솜과 같고 굳기로는 쇠와 같은데

천상인간불능식(天上人間不能識) 천상인간 동서고금에 그것을 능히 아는 사람이 없더라.

*원문 火不能燒 水不能溺 風不能飄 刀不能劈 軟似兜羅 硬如鐵壁 天上人間 古今不識 : <금강경오가해> 如法受持分 야부송

 

거심진속윤회업(擧心盡屬輪廻業) 마음을 일으킨 것은 다 윤회업에 속하고

동념무비생사근(動念無非生死根) 생각을 움직이면 생사의 근원이 아닌 것이 없다

요여태허무향배(要與太虛無向背) 저 태허와 더불어 향배가 없고자 할진댄

상탄일개철혼륜(常呑一箇鐵渾侖) 항상 한덩어리 쇳덩어리를 삼킨 것 같이 해야 한다.

*중봉명본 <天目中峰和廣錄> 30警世卄二首중에서

 

진로형탈사비상(塵勞逈脫事非常) 생사해탈이 보통일이 아니니

긴파승두주일장(緊把繩頭做一場) 긴히 승두[화두]를 잡고 한바탕 공부를 해야 할 것이다

불시일번한철골(不是一飜寒徹骨) 추위가 한번 뼈에 사무치지 않을 것 같으면

쟁득매화박비향(爭得梅花撲鼻香) 어찌 매화꽃 향기가 코를 침을 얻으리오.

*황벽희운

 

용화사 769. 백종, 하안거 해제(14)

당하지귀아시수(當下知歸我是誰) 당장 내가 누구인가?’ 하는 것을 알아야 하니

의정거처요분명(疑情擧處要分明) 의정 일어난 곳에 분명함을 요하느니라

막파심량중복탁(莫把心量重卜度) 마음으로 헤아리고 점치고 따지지 말라

혜등호향풍전속(慧燈好向風前續) 지혜의 등불을 바람 앞에서도 꺼지지 않도록 이어 갈지니라.

*박산무이 無異禪師廣錄17. 2,3示朱罗青民部’ / 1,4示蔡聖祠部

 

전단목주중생상(栴檀木做衆生像) 전단향 나무로 중생의 모습을 만들고

급여여래보살형(及與如來菩薩形) 또 여래나 보살의 형상을 만드는데

만면천두수각이(萬面千頭雖各異) 그 모양이 각각 다르지만

약문훈기일반향(若聞熏氣一般香) 그 향내를 맡아보면 다 똑같은 향이니라.

*지환(智還) 天地冥陽水陸齋儀梵音補集 / <석문의범> 점안게(點眼偈)

 

용화사 770. 동안거 결제(14)

약인정좌일수유(若人靜坐一須臾) 만약 사람이 잠깐 동안 참선을 하면

승조항사칠보탑(勝造恒沙七寶塔) 항하사 모래 수만큼의 칠보탑을 조성해 모신 것보다 수승하니라

보탑필경쇄위진(寶塔畢竟碎爲塵) 칠보탑은 필경에 파괴되어 티끌이 되거니와

일념정진성정각(一念精進成正覺) 잠깐 동안 정진한 인연공덕은 언젠가는 견성성불하게 되기 때문이니라.

*<廣淸凉傳> 문수보살이 무착선사에게 준 게송 / 원문 壞微塵, 一念淨心

 

활구참선객(活句參禪客) 활구참선객이여

하인작득쌍(何人作得雙) 어느 사람이 어깨를 견줄 것인가

보연천사일(報緣遷謝日) 사바의 인연이 다하는 날

염왕자귀항(閻王自歸降) 염라대왕이 스스로 귀의하고 항복하리라.

*서산대사 贈熙長老’ / 원문 活句留心客

 

삼계진화택(三界眞火宅) 욕계 색계 무색계가 참으로 불집이요

사대성고취(四大誠苦聚) 지수화풍 사대는 정말로 괴로움의 덩어리라

여아구출몰(汝我俱出沒) 그대와 내가 이 고해 속에 나왔다 죽어 가는데

겁해종난측(劫海終難測) 무량겁 이전부터 미래까지 언제 끝날지 헤아릴 수가 없구나.

*서산대사 寄應禪子兼示神秀沙彌’ / 원문 四大誠苦聚 三界眞火宅

 

온포사아귀(溫飽思餓鬼) 등 따습고 배부를 때에는 아귀의 고통을 생각하고

신안염지옥(身安念地獄) 몸이 편안할 때에는 지옥고를 생각할지어다.

수생참괴심(須生慙愧心) 모름지기 부끄러운 마음을 내서

염기근즉각(念起勤卽覺) 생각이 일어날 때마다 부지런히 곧 깨달을지어다.

*서산대사 寄應禪子兼示神秀沙彌’ / 원문 腹飢思餓鬼

 

용화사 771. 조실스님 40주기 추모재(14.12.02)

 

용화사 772. 동안거 해제(15)

정종소식몰자미(正宗消息沒滋味) 정통적인 종문 중의 최상승법[활구참선] 소식은 자미가 없으니

불용여하우약하(不用如何又若何) 이러쿵저러쿵 따지는 것도 소용이 없음이라

타파은산철벽거(打破銀山鐵壁去) 은산철벽을 타파해 버리면

차시방도사생하(此時方渡死生河) 이때에사 비로소 생사의 강을 건너는 것이니라.

*사명대사 贈淳長老

 

수행막대빈모반(修行莫待鬢毛斑) 도를 닦음에 귀밑에 머리터럭 희기를 기다리지 말라

호리신분개소년(蒿裡新墳皆少年) 쑥대 속에 새 무덤이 다 소년무덤이니라

일실인신기시환(一失人身幾時還) 사람 몸뚱이 한 번 잃어버리면 언제 다시 받을 것이냐

지옥시장기등한(地獄時長豈等閑) 지옥에 떨어지면 무량겁동안 고를 받을텐데 어찌 등한히 지내겠는가.

*천동굉지 <치문경훈> / 용화사 75 참조

 

 

용화사 773. 법보재(15)

일념정좌수유간(一念靜坐須臾間) 한생각 고요히 앉아서 잠깐동안 지내는 것이

승어항사칠보탑(勝於恒沙七寶塔) 항하사 모래 수만큼의 칠보탑을 조성해 모신 것보다 수승하니라

보탑필경쇄위진(寶塔畢竟碎爲塵) 칠보탑은 필경에 파괴되어 티끌이 되거니와

일념정진성정각(一念精進成正覺) 잠깐 동안 정진한 인연공덕은 언젠가는 견성성불하게 되기 때문이니라.

*화엄경 / 원문 1若人靜坐一須臾, 4一念靜心

 

화불능소수불닉(火不能燒水不溺) 아무리 뜨거운 불로 태워도 태울 수 없고 깊은 물에도 젖지 아니하며

풍불능표도불벽(風不能飄刀不劈) 바람이 아무리 불어도 나부끼지 아니하고 칼로 쳐도 부술 수 없음이라

연사도라경사철(軟似兜羅硬似鐵) 부드럽기는 도라솜과 같고 굳기로는 쇠와 같은데

천상인간불능식(天上人間不能識) 천상인간 동서고금에 그것을 능히 아는 사람이 없더라.

*원문 火不能燒 水不能溺 風不能飄 刀不能劈 軟似兜羅 硬如鐵壁 天上人間 古今不識 : <금강경오가해> 如法受持分 야부송

 

 

용화사 774. 하안거 결제(15)

약인정좌일수유(若人靜坐一須臾) 만약 사람이 잠깐 동안 참선을 하면

승조항사칠보탑(勝造恒沙七寶塔) 항하사 모래 수만큼의 칠보탑을 조성해 모신 것보다 수승하니라

보탑필경쇄위진(寶塔畢竟碎爲塵) 칠보탑은 필경에 파괴되어 티끌이 되거니와

일념정진성정각(一念精進成正覺) 잠깐 동안 정진한 인연공덕은 언젠가는 견성성불하게 되기 때문이니라.

*<廣淸凉傳> 문수보살이 무착선사에게 준 게송 / 원문 壞微塵, 一念淨心

 

 

 

용화사 775. 동안거 결제(15)

산월투창백(山月投窓白) 저 산위에 떠 있는 달은 창에까지 환히 비추어 주고 있고

계성입호명(溪聲入戶鳴) 흘러가는 시냇물 소리는 방안에까지 들리는구나

욕지구년묵(欲知九年) 달마스님의 구년동안 묵무언하시고 면벽관심 하신 뜻은

수향차중명(須向此中明) 모름지기 이 속을 향해서 밝힐지니라.

*소요태능 無題

 

백년지시잠시간(百年只是暫時間) 인간이 오래 살아봤자 백살 사는데

막파광음당등한(莫把光陰當等閒) (그 백년이라는게 잠깐사이에 지나가버리고 만다) 광음을 등한히 지내지 말아라

약요불경염노안(若要不經閻老案) 염라대왕 앞에 끌려가서 무서운 고초와 심판을 안 받으려거든

직수참투조사관(直須參透祖師關) 모름지기 조사관을 참투할지니라.

*나옹스님 警世’ / 8구 게송 중에서 1,2,7,8

 

 

용화사 776. 조실스님 41주기 추모재(15.12.02)

 

 

용화사 777. 동안거 해제(16)

일종위배본심왕(一從違背本心王) 한번 본심왕[본래 진여불성]을 등지고 나와서

기입삼도역사생(幾入三途歷四生) 몇 번이나 삼악도와 사생[태란습화]을 겪어왔던가

금일척제번뇌염(今日滌除煩惱染) 오늘날 번뇌의 모든 생각을 씻어버리고

수연의구자환향(隨緣依舊自還鄕) 인연 따라서 옛을 의지해서 스스로 본 고향에 돌아왔구나.

*<석문의범> 관욕(灌浴) 입실게(入室偈)

 

약인정좌일수유(若人靜坐一須臾) 만약 사람이 고요이 앉아서 잠깐 동안 참선을 하면

승조항사칠보탑(勝造恒沙七寶塔) 항하사 칠보탑을 조성해 모신 것보다도 그 공덕이 수승하다

보탑필경쇄위진(寶塔畢竟碎爲塵) 칠보탑은 필경에 파괴되어 티끌이 되거니와

일념정좌성정각(一念靜坐成正覺) 한생각 돌이켜서 이뭣고?’를 하면 그 공덕으로 정각을 이루기 때문이다.

*<廣淸凉傳> 문수보살이 무착선사에게 준 게송 / 원문 壞微塵, 一念淨心

 

원공법계제중생(願共法界諸衆生) 원컨대 법계의 모든 중생들이

자타일시성불도(自他一時成佛道) 다함께 일시에 성불하여지이다.

 

 

용화사 778. 구족계(비구계) 수계법문(16.3.29)

분골쇄신미족수(粉骨碎身未足酬) 뼈가 가루되고 몸이 부서져도 갚을 수 없나니

일구요연초백억(一句了然超百億) 한마디에 요연히 깨달아 백억 법문을 뛰어넘도다

가사철륜정상선(假使鐵輪頂上旋) 무쇠바퀴를 머리위에서 돌릴지라도

정혜원명종불실(定慧圓明終不失) 선정과 지혜가 두렷히 밝음을 끝내 잃지 않겠나이다.

*증도가용주사 전강조실스님 사리탑 봉안식에 다녀오시고 나서 스승을 생각하시며 이 게송을 읊으셨다.

 

승기상모속기심(僧其相貌俗其心) 모양은 분명히 중의 모양을 하고 있는데 그 마음은 속인의 마음을 가지고 있지 않느냐

가불참천이괴지(可不慙天而愧地) 가히 하늘을 우러러 부끄럽고 땅을 내려다보고 부끄럽지 않느냐

추행광언임여위(麤行狂言任汝爲) 머트러운 행동과 미치광이 같은 말을 네 멋대로 행하고 지껄이다가

확탕노탄하회피(鑊湯爐炭何廻避) 확탕지옥과 노탄지옥을 어떻게 회피할 수 있겠느냐.

*진각혜심 座右銘

 

용화사 779. 법보재(16.4.22)

석화광음주(石火光陰走) 석화와 같이 세월이 그렇게 빨리 흘러가는데

홍안진백두(紅顔盡白頭) 불그스레한 얼굴이 서릿발같은 흰머리가 되고 말았구나

인간백년몽(人間百年夢) 인간의 백년 동안 꾸는 꿈이

부유일생사(一生事) 하루살이의 일생사와 같구나.

*270참조

 

 

용화사 780. 부처님오신날(16)

천상천하무여불(天上天下無如佛) 하늘 위에 하늘 아래 부처님 같은 분이 안 계시고

시방세계역무비(十方世界亦無比) 시방세계 어디를 다 둘러봐도 견줄만한 분이 안 계시다

세간소유아진견(世間所有我盡見) 세간에 있는 모든 것을 내가 다 봤지마는

일체무유여불자(一切無有如佛者) 부처님과 같으신 분은 안계시더라.

*석가모니 부처님이 보살이었을 때 저사불을 친견하고 환희하여 7일간 한발로 서서 찬탄한 게송대지도론

 

 

용화사 781. 하안거 결제(16)

수행막대빈모반(修行莫待鬢毛斑) 수행을 하는데 귀밑에 털 희어지기를 기다리지 마라

호리신분개소년(蒿裡新墳皆少年) 풀이 우거진 공동묘지에 무덤이 다 소년무덤이니라

차신일실기시환(此身一失幾時還) 한번 이 몸 잃어버리면 어느 때 다시 인도환생 할 것인가

지옥시장기등한(地獄時長豈等閑) 한번 지옥에 들어가면 팔만사천겁을 지내도 인도환생을 보장 못하니 어찌

이 몸 있을 때 그럭저럭 세월을 보내겠는가.

*천동굉지 <치문경훈> / 용화사 75 참조

 

금생약불종사어(今生若不從斯語) 금생에 이 말을 깊이 명심하지 않고 그럭저럭 지나게 되면

후세당연한만단(後世當然恨萬端) 후세에 염라대왕 앞에 끌려갔을 때 한이 만단이나 될 것이다.

 

 

 

용화사 782. 하안거 해제(16)

십년단좌옹심성(十年端坐擁心城) 십년 동안을 단정히 앉아서 마음성[心城]을 지키는데

관득심림조불경(慣得深林鳥不驚) 깊은 숲의 새가 놀래지 않도록까지 관득을 했다

작야송담풍우악(昨夜松潭風雨惡) 어젯밤 솔못에 풍우가 사납더니

어생일각학삼성(魚生一角鶴三聲) 고기는 한뿔따구가 나고 학은 세소리로 울었다.

*서산대사 贈熙長老

 

탐착몽중일립미(貪着夢中一粒米) 꿈 가운데 한톨의 쌀에 탐착하다가

실각금대만겁량(失却金臺萬劫糧) 금선대에 만겁동안 먹을 양식을 잃어버리는구나

무상찰나실난측(無常刹那實難測) 무상은 찰나 간에 붙어있으니

호불맹성급회두(胡不猛省急回頭) 어찌 맹렬히 반성하야 급히 생각을 돌이키지 않을까 보냐.

*납자십게(衲子十偈) ‘回頭

 

용화사 783. 화두 불명 십선계 수계법회 (16)

 

용화사 784. 동안거 결제(16)

삼일수심천재보(三日修心千載寶) 사흘동안 마음을 닦으면 그 공덕이 천년동안에 빛나는 보배가 되고

백년탐물일조진(百年貪物一朝塵) 백년동안 탐심을 가지고 물건을 모아봤자 하루아침에 티끌밖에 안된다

일편백운횡곡구(一片白雲橫谷口) 한 조각 흰구름이 골짜구니를 가로 막으면

기다귀조진미소(幾多歸鳥盡迷巢) 얼마나 많은 돌아오는 새가 그 길을 미해 가지고 자기 집을 못찾겠는가.

*3,4243번 참조

 

원입송풍나월하(願入松風蘿月下) 원컨댄 솔바람 불고 칡달이 비추는 곳에 들어가

장관무루조사선(長觀無漏祖師禪) 길이 샘이 없는 무루 조사선을 관하고자 한다.

*<자경문>

 

용화사 785. 조실스님 42주기 추모재(16.1202음)

 

용화사 786. 동안거 해제(17)

탐착몽중일립미(貪着夢中一粒米) 꿈 가운데 한톨 쌀알을 탐착하다가

실각금대만겁량(失却金臺萬劫糧) 금선대에 만겁동안 먹을 양식을 잃어버리는구나

무상찰나실난측(無常刹那實難測) 무상은 찰나 간이라 헤아릴 수가 없어

호불맹성급회두(胡不猛省急回頭) 어찌 맹렬히 반성을 하고 급히 마음을 돌이켜서 화두를 들지 않을까 보냐.

*납자십게(衲子十偈) ‘回頭

 

환자구의원(患者求醫員) 꿍꿍 앓고 있는 환자가 의원을 구하듯이

영해억모심(嬰孩憶母心) 어린아이가 엄마를 생각하고 우는 것처럼 그러한 간절한 마음으로 이뭣고?를 참구하라.

*서산대사 贈泉禪和子’ / 원문 病者求醫志, 嬰兒

 



저작자 표시
신고

'송담선사 > 701 - 800'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송담선사 751-786  (0) 2016.07.09
송담선사 701-750  (6) 2016.06.11

+ Recent posts